본문 바로가기

지동원-김보경 발탁…축구대표팀, 3월 평가전 명단 발표

중앙일보 2015.03.17 11:11
김보경, 지동원. [사진 뉴시스]


  지동원(24·아우크스부르크)과 김보경(26·위건)이 울리 슈틸리케(61)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에 첫 발탁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17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달말 열릴 우즈베키스탄(27일)·뉴질랜드(31일)와 평가전에 출전할 축구대표팀 23명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1월 호주 아시안컵 준우승 멤버였던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레버쿠젠), 이정협(상주 상무) 등 17명을 비롯해 지동원, 김보경, 김은선(수원), 이재성, 김기희(이상 전북), 윤석영(퀸즈파크레인저스) 등 6명을 새롭게 뽑았다.



눈에 띄는 건 지동원과 김보경의 발탁이다. 지동원은 독일 분데스리가, 김보경은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최근 출전 기회를 잇따라 잡으면서 입지를 넓혀왔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근 3개월 사이에 소속팀에서 입지가 긍정적으로 변했다. 이들을 소집해서 직접 기량을 눈으로 확인하고자 소집했다"며 발탁 배경을 밝혔다. 또 지난해 12월 제주 전지훈련 때 명단에 포함됐던 김은선과 이재성도 대표팀에 정식으로 첫 발탁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해 수원이 좋은 시즌을 보낼 수 있었던 김은선의 수비 능력 때문이었다. 또 이재성도 꾸준하게 지켜보면서 많은 활동량과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명단에는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차두리(35·서울)도 포함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차두리가 대표팀 은퇴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기존에 은퇴식을 하면 전반전이 끝나고 단순히 하는 걸로 알고 있지만 차두리에게 은퇴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면서 "전반을 뛴 뒤, 기립박수도 받으면서 하프타임 때 은퇴식을 거행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오는 24일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된 뒤, 2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뉴질랜드와 평가전 2연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뉴질랜드·우즈베키스탄 평가전 축구대표팀 명단(23명)



▶골키퍼=김승규(울산)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수비수=장현수(광저우 부리) 김창수(가시와) 김영권(광저우 헝다) 곽태휘(알힐랄) 김진수(호펜하임) 차두리(서울) 김주영(상하이 상강) 김기희(전북) 윤석영(QPR) ▶미드필더=기성용(스완지시티) 박주호(마인츠) 손흥민(레버쿠젠) 김보경(위건) 한국영(카타르SC) 남태희(레퀴야) 구자철(마인츠) 이재성 한교원(이상 전북) 김은선(수원) ▶공격수=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이정협(상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