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장위안…중국 갑부의 쇼핑법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6 17:02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각국 유명 부자들의 쇼핑법을 소개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37회 녹화에서 ‘세계의 부자’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중국 대표 장위안은 “중국의 부자가 실제로 쇼핑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며 자신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장위안은 “명품관에 들어가서 문을 닫더니 ”이거 빼고 다 주세요“라고 말하더라. 단지 주위 사람들에게 줄 선물을 그렇게 많이 사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호주 대표 블레어 윌리엄스는 “호주에도 광산을 발견해 1초에 70만 원, 즉 하루에 6백억 원을 버는 상속녀가 있다”고 소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 밖에도 ‘세계의 부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는 오는 3월 16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