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닝맨' 예지원, 유재석 과거 폭로에 유재석 '당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6 11:48




배우 예지원이 유재석의 과거를 폭로해 화제다.



15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예지원과 김서형이 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예지원은 이날 남다른 예능감을 선사해 폭소을 자아냈다.



이번 ‘런닝맨’레이스는 대중교통만을 이용해서 대구로 이동하는 미션이 주어졌다. 유재석과 대학 동기인 예지원은 미션 장소로 이동하던 중 기습적으로 유재석의 과거를 폭로하기 시작했다.



예지원은 “나는 재석이가 가수 하수빈이랑 사귀는 줄 알았다”라고 돌발 발언을 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예지원은 이어 “그래서 재석이가 엄청난 재벌이라고 생각했었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유재석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그 모습에 현장은 발칵 뒤집혔다.



예지원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이광수는 “재석이 형이 인기가 많았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 모습에 유재석은 이광수의 평소 비밀을 폭로하며 서로 폭로전 양상을 띄어 이 또한 폭소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런닝맨 예지원’[사진 SBS 런닝맨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