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성추행 교수를 다시 불러들인다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6 10:50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사진 = 중앙 포토]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골프장 캐디 성추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77)이 건국대 석좌교수로 다시 위촉돼 논란이 일고 있다.



건국대는 1일 박 전 의장을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재위촉했다고 15일 밝혔다.



박 전 의장은 2013년 처음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건국대 관계자는 “박 전 의장의 재위촉은 석좌교수위원회에 의한 서류상의 재위촉”이라며 “상고심 판결이 끝나 법적 효력이 생겨야 징계 절차를 논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건국대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로 구성된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는 “1심 판결이 난 후 2월 말부터 학교본부에 징계와 관련해 문의했다”며 “학교본부는 성추행을 인정한 박 석좌교수에 대한 징계는 고사하고 재임용 결정을 내렸다"고 규탄했다.



중운위 측은 “이는 1만6000 학우들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박 전 의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앞 서 박 전 의장은 지난해 9월 강원 원주시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 A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한 상태다. A 씨는 당시 경찰에서 “박 전 의장이 골프를 치는 도중 자신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고 신고했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했고, 혐의를 인정한 데다 고령이라는 점을 고려했다”며 집행유예 선고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박희태 석좌교수 재임용 논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