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트트랙 샛별' 최민정, 첫 세계선수권 종합 우승

중앙일보 2015.03.16 08:10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고 기대주 최민정(17·서현고)이 처음으로 나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끝난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순위 포인트 89점을 획득해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는 각 종목 순위에 따라 점수를 준 뒤 총점으로 종합 우승자를 가린다. 각 종목 1위에게 34점, 2위에게 21점, 3위에게 13점을 준다.



최민정은 15일 열린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2초730을 기록해 엘리스 크리스티(영국·1분32초782)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 상위 8명이 겨루는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40초480을 기록, 심석희(18·세화여고·5분40초908)를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해 종합 우승에 성공했다. 고등학교 2학년생인 최민정은 올 시즌 처음 시니어 무대를 밟아 출전한 첫 세계선수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최민정은 이어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심석희·김아랑(20·한국체대)·노도희(20·한국체대)와 조를 이뤄 금메달을 수확해 3관왕에 등극했다.



남자부에서는 박세영(22·단국대)이 종합 순위에서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에 밀려 아쉽게 종합 준우승에 만족했다. 박세영은 남자 1000m에서 1분25초155로 결승선을 통과, 강자 찰스 해멀린(캐나다·1분25초189)을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이어 열린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05초344를 기록해 5분05초321을 기록한 크네흐트에 0.23초 차로 밀렸다. 박세영은 종합 순위에서 크네흐트와 나란히 63점을 기록했으나 슈퍼파이널에서 순위가 아쉽게 밀려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에서 7분22초463으로 4위에 올라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DB]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