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양 전 회장 출국금지

중앙일보 2015.03.16 01:06 종합 1면 지면보기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준양(67) 전 포스코 회장을 포함해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전·현직 경영진 10여 명을 출국금지했다. 비자금 규모와 정·관계 로비 등 사용처를 확인하기 위해 계좌 추적에도 착수했다.


포스코 전·현 임원 10여 명도
검찰, 비자금 107억 계좌추적
정·관계 로비 본격 수사 착수

 1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정 전 포스코 회장과 포스코건설 박모 전 동남아사업단장, 베트남 사업을 담당한 또 다른 박모 상무 등을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이번 주부터 포스코건설 본사, 임원 자택 등에서 확보한 회계장부 등 압수물 분석과 함께 자체 감사에서 비자금 107억원을 적발한 김모 감사와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박 전 단장 등 임직원들을 소환할 예정이다. 검찰은 전·현직 임직원들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 수사 범위가 포스코건설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며 “비자금 조성과 함께 정·관계 로비 수사로 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특히 포스코건설이 2009년부터 베트남 현지 법인에서 조성된 107억원대 비자금에 대한 계좌 추적을 통해 이명박 정부 실세 로비에 사용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 측은 “지난해 7월 자체 감사에서 비자금은 베트남 현지 인사들에 대한 리베이트 자금으로 쓰였고 국내로 들여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백기·박민제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