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 노인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까닭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5 21:18


 

우리나라의 노인빈곤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한국노동연구원의 ‘노인의 빈곤과 연금의 소득대체율 국제비교’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구가 급속도로 고령화되면서 2014년 기준으로 노동시장에서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15.1%(640만6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 결과가 집계됐다.



같은 해를 기준으로 6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 비중은 31.3%로 200만명을 웃돌았던 것이다.

특히, 2012년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중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높은 나라는 일본(24.1%), 독일(20.7%), 이탈리아(20.6%)였으며 우리나라는 11.3%로 멕시코(6.4%), 터키(7.6%), 칠레(9.5%), 이스라엘(10.3%) 다음으로 비중은 낮았지만,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인구의 증가속도는 4.1%로 이스라엘, 미국과 함께 빠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65세 이상 인구의 증가속도가 빠른 가운데 노인 빈곤율은 2011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던 것.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빈곤율은 48.6%로 2위인 스위스(24.0%)의 배 수준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 뒤를 이스라엘(20.6%), 칠레(20.5%)가 뒤를 이었다.



빈곤율은 가처분 가구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 소득의 50% 이하에 속하는 비율을 뜻한다.



특히 2013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1인 세대의 노인 빈곤율은 74.0%로, 노인빈곤이 1인 가구에 집중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우리나라의 노인 자살률 역시 인구 10만 명당 81.9명으로 OECD가입국가 중 1위로 측정됐다.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 대책은?”,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 두고볼 수 없어”,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 이를 어쩌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노인빈곤 OECD 최악’[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