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승 '제2의 이정현' 될까 … 광주서을 새누리당 후보 신청

중앙일보 2015.03.15 15:16
[사진 중앙포토DB]
4ㆍ29 재보궐 선거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새누리당에선 15일 정승(57)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광주 서을에, 안상수(69) 전 인천시장이 인천 서-강화을에 각각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정 전 처장은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승’같은 힘 있는 큰 일꾼이 되기 위해 출마한다. 광주를 살기좋은 행복한 도시로 확 바꾸겠다”고 말했다. 정 전 처장은 “그동안 새누리당 지도부의 거듭된 출마 요청에 깊은 고민을 거듭했다”며 “32년 공직생활을 마치며 저를 키워준 국가와 지역에 봉사하겠다는 마음으로 출마를 최종 결심했다”고 밝혔다.



정 전 처장은 “제가 행정부 내에서 별명이 ‘마당발’인데 이런 인적 네트워크와 공직생활을 통한 행정, 정책입안 경험과 능력을 잘 활용하면 광주 발전을 위해 큰 일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이정현 최고위원의 당선처럼 이번 선거에서도 성숙한 광주시민들이 지역 발전을 위해 힘 있는 여당 일꾼 한 사람 정도는 필요하다고 믿고 선택해 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정 전 처장은 전남 완도에서 태어나 광주 동신고와 전남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농림부 농촌정책국장, 농림수산식품부 제2차관 등을 지낸 정통 관료다.



한편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이날 오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사표를 냈다. 인천 서-강화을은 새누리당 안덕수 전 의원이 총선 당시 회계책임자의 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아 당선무효가 확정된 지역이다. 안 전 시장은 “시장직에서 물러난 후 항상 인천을 위한 일에 최선을 다해 왔다”며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계획하고 준비했던 인천의 꿈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