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딸 방송출연 반대해… '반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5 12:38


 

‘무한도전’박명수가 딸 민서의 방송출연을 반대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5인 체제였던 ‘무한도전’의 새 멤버 영입 프로젝트 ‘식스맨’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영화 ‘킹스맨’을 패러디, 특수요원으로 분한 멤버들이 비밀 회동을 통해 제 6의 멤버 영입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박명수에게“딸 민서양이 ‘무한도전’에 나오고 싶어한다고 하던데..”라고 말문을 열었고 박명수는 “댄스, 토킹”이라며 딸이 다재다능 하다는 것을 어필했다.



이어 유재석은 박명수에게 “민서 양이 TV에 나오는 걸 적극적으로 안된다고 하셨다던데 출연을 막는 이유는 뭐냐?”고 먼저 질문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지금도 안된다. 저희 민서는 꼭 학교를 보낼 것이다”며 알 수 없는 이유를 대 다른 멤버들의 반발을 샀고, 박명수는 “죄송한데 내 새끼다. 니 새끼 신경써라”라며 거친 반응을 보이기까지 했다.



이에 유재석은 “좋다. 지 새끼 지가 맘대로 하겠다는데 어쩌겠냐”라며 “이건 욕이 아니다”고 덧붙여 웃음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는 주상욱이 연애경험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박명수’[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