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웰 27점 폭발' 전자랜드, 연장전 끝 SK 꺾고 4강행

중앙일보 2015.03.13 23:10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서울 SK에 3연승을 거두고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전자랜드는 13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2014~2015시즌 KCC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91-88, 3점 차 승리를 거뒀다. 앞선 두 차례의 경기에서 모두 이긴 바 있는 전자랜드는 3연승으로 5전 3선승제의 6강 PO를 통과하며 4강에 올랐다.



전자랜드 주포 리카르도 포웰이 승부처인 4쿼터와 연장전에서 20점을 쏟아부으며 해결사 역할을 했다. 포웰은 27점 9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이현호와 테렌스 레더가 각각 17점과 13점으로 뒤를 받쳤다. 차바위는 3점슛 5개를 림에 꽂아넣으며 15점을 쌓아올렸다.



SK는 애런 헤인즈의 결장으로 인해 어깨가 무거워진 코트니 심스가 34점 23리바운드로 괴력을 발휘했지만, 팀이 연장전에서 역전을 허용하며 패해 빛이 바랬다. SK는 심스를 비롯해 김선형(14점) 최부경(13점) 주희정 박상오(이상 11점) 등 5명의 선수가 두 자리 득점을 했지만 막판 기싸움에 밀려 분루를 삼켰다.



전자랜드는 정규리그를 2위로 마친 원주 동부와 오는 19일부터 5전 3선승제의 4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