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정부의 생떼, 위안부 다룬 독일 교과서도 문제 삼아

중앙일보 2015.03.13 18:22
일본 정부가 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독일 교과서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할 뜻을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은 전날 독일 출판사 ‘크레트’가 펴낸 중등 역사 교과서 내용 중 ‘일본 점령 지역에서 20만 명의 부녀자가 군 매춘시설에서 매춘을 강요당했다’는 부분을 문제 삼으며 집권 자민당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에 보고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위안부) 인원수를 모른다는 입장이므로 지적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 해당 교과서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내용과 함께 ‘경제적 착취, 수많은 전쟁 범죄 및 점령 지역에서의 민중에 대한 차별은 저항 운동을 고조시켰다’는 해설을 붙였다.



독일에서는 교과서 검정이 주(州)별로 이뤄지고 각 학교는 회의를 거쳐 교과서를 선택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 교과서에 담긴 ‘일본군이 14~20세 여성 약 20만 명을 위안소에서 일을 시키기 위해 강제로 모집·징용했다”는 부분에 대해 출판사에 수정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