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6가지…어떤 것들이 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3 15:58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사진 중앙포토]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6가지…목욕 만으로도? '정말 간단해!'





봄이 다가오는 만큼 황사와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봄맞이 독소 배출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으로, 잠에서 깨면 바로 간단한 스트레칭을 시원하게 해주는 것을 꼽을 수 있다. 혈액과 림프 순환으로 밤새 굳어 있던 근육이 이완시켜 활력을 얻을 수 있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두 번째 방법은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다. 수분이 부족하면 몸 안에 있는 수분을 잡아두고 배설하지 않으려 하므로 물을 자주 많이 마시면 독소 배출이 원활히 이루어진다.



또한 염증에 좋은 배, 중금속 배출을 돕는 미역, 해독 작용이 있는 마늘, 기침과 가래를 완화해주는 생강이 효과적이다. 또 녹황색 채소 중 브로콜리가 면역력 강화에 좋다.



더불어 산책을 통해 충분한 햇볕을 쬔다. 하루 10분이라도 햇볕을 쬐면서 산책하면 부족한 활동량을 늘리고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목욕은 가장 효과적으로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이다. 냉탕과 온탕에 번갈아 가며 몸을 담그는 냉온욕법을 하면 좋은데, 이는 혈액과 림프 순환이 활발해져 몸속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집에서는 너무 뜨겁지 않은 물로 3분 동안 목욕한 뒤, 차가운 물로 바꾸어 2분 정도 목욕하면 효과적이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빨리 해봐야 겠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햇볕을 많이 쬐는 게 중요하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몸을 소독해야 한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우리 몸에는 독소가 너무 많다”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새 봄엔 독을 다 빼버리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봄맞이 몸 속 독소 배출법’.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