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별명이 탱글녀?…딱 보니 '역대급' 탱탱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3 15:34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별명이 탱글녀?…딱 보니 '역대급' 탱탱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의 비키니 화보가 화제가 되고 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한 레이싱 모델 연지은의 비키니 화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화보에서 연지은은 비키니를 통해 완벽한 몸매와 청순한 미모를 뽐내고 있다.



1993년생인 연지은은 34-23-35 신체 사이즈를 소유한 신인 레이싱모델이다. 그는 활동 시작과 동시에 모터쇼에서 크게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지난해 모델 콘테스트 협찬사 상을 받기도 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은 지난해 8월 아찔한 비키니 화보로 눈길을 사로잡은바 있다. 당시 연지은은 자신있는 신체 부위를 묻는 말에 “탱탱한 엉덩이”라고 답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미스터리 음악쇼 '너의 목소리가 보여' 3회에서는 가수 윤민수가 출연해 8인의 출연자들과 숨겨진 노래 실력자를 찾기 위한 치열한 진실게임을 펼쳤다.



이날 미스터리 싱어 그룹 중 '핫 레이싱 모델'이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한 연지은은 완벽한 몸매에 청순한 얼굴로 모든 출연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윤민수는 외모만으로 음치를 고르는 1라운드에서 연지은을 지목, 결국 연지은은 탈락하게 됐다.



연지은은 탈락 후 마이크를 잡았고, 그는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호소력 짙은 반전 목소리로 소화해내며 음치 판정단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연지은은 자신을 "탱글녀라는 별명으로 활동 중인 레이싱 모델"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신개념 미스터리 음악 추리쇼로,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음치여도 최후의 1인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회 초대 가수가 등장해 총 3라운드에 걸쳐 매 라운드별 노래를 제외한 힌트를 통해 1~2명씩 음치들을 탈락시키고 끝까지 살아남은 최후의 1인을 선택하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사진 연지은 페이스북]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