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이닝 퍼펙트 류현진…완벽한 출발

중앙일보 2015.03.13 11:35
[사진 중앙포토]
LA 다저스 류현진(28)이 완벽한 출발을 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단 한 차례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다.



이날 류현진은 다양한 구종을 시험하며 계획된 투구를 완벽히 소화했다. 1회에는 직구를 점검했다. 첫 타자 윌 마이어스를 상대로 8구까지 가는 접전을 끝에 유격수 라인 드라이브로 잡아냈다. 직구를 계속 던지다 마지막에 구사한 체인지업이 주효했다. 2번 데릭 노리스와 3번 맷 켐프는 직구만으로 상대하며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2회에 들어 체인지업·슬라이더·커브를 고루 던졌다. 4번 저스틴 업튼를 우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5번 카를로스 쿠엔티과 6번 윌 미들브룩스에게 시속 140km짜리 고속 슬라이더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부상에 대한 우려를 깨끗이 씻어낸 투구였다. 지난달 25일 스프링캠프에서 가진 두 번째 불펜피칭 뒤 등 통증을 느낀 류현진은 3일간 훈련에서 빠졌다. 다행히 정밀 검사 결과 문제가 없었고, 이후 두 차례 불펜피칭도 무리없이 소화했다. 투구수 30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경기 전 돈 매팅리 감독이 예고한 대로 2이닝만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원 기자 raspo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