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SJ] 애플의 새 맥북, 첫인상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3 10:23




애플의 새 맥북은 2파운드(900g)밖에 나가지 않고 포트도 2개뿐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조애나 스턴 기자가 맥북의 첫 인상을 소개한다.



(조애나 스턴): 이건 말도 안된다. 터무니없이 얇고 가볍다.



새로운 맥북이다. 무게는 2파운드에 포트도 2개다.



두께는 불과 13mm다. 헤드폰 포트와 새로운 방식의 USB-C 포트만 겨우 들어간다.



표준 크기의 USB는 없다.



USB-C는 맥북을 충전시킬 뿐 아니라 모니터에 영상을 보내고 다른 기기를 연결, 충전할 때도 쓰인다.



애플은 맥북이 주변기기들과 무선으로 연결되도록 만들어졌다고 말하지만 그게 실용적일지는 불확실하다.



스크린은 12인치로 전보다 작지만 키보드는 여전히 넓다



얇은 밑판과 맞추기 위해 키보드도 얇아져야 했다.



키는 만족스러울 만큼 튀어오르진 않지만 빠르고 정확하게 타이핑할 수 있었다.



키보드가 너무 아름다워서 이 위에서 뭔가 먹을 생각이 안 들 것같다.



터치스크린은 없지만 터치패드에 새 기능이 생겼다.



압력을 감지할 수 있어 세게 누르면 포스 터치가 작동된다.



기능이 얼마나 유용할진 모르겠지만 ‘애플 포스 터치’라는 단어는 그리 좋게 들리진 않는다.



새 맥북에서는 수많은 포트들이 사라졌고



터치ID 지문 인식기도 없다.



하지만 레티나 스크린을 바라보니 그 모든 걸 잊을 수 있었다. 잠시 동안은.



새 맥북 가격은 1,300달러부터 시작하며 4월10일 출시된다.



이런 말도 안 되는 휴대성을 위해서는 어느 정도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



정식 리뷰가 곧 여러분을 찾아간다.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가 공급한 영상입니다. http://kr.WSJ.com 에서 더 많은 비디오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