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의 목소리가 보여' 레이싱걸 연지은, 미모와 감동적인 목소리 화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3 10:21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사진 중앙포토]




 

레이싱 모델 연지은(23)이 반전 노래 실력으로 발라드 황제 김범수와 윤민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운민수 편’에서 연지은은 예쁜 외모를 가져서 노래를 못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훌륭한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연지은이 노래를 시작하자 출연진들은 그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안정적인 실력에 감탄했다.



그는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선곡했고 MC 김범수는 “소름 돋는다”며 입을 벌리고 연지은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지켜봤다.



연지은은 고음 부분에서도 흔들림 없었다. 그녀의 노래가 끝나자 윤민수는 “매니저, 계약서좀 갖다 줄래?”라며 연지은의 노래 실력을 칭찬했다.



하지만 연지은은 “제 현재 직업은 레이싱 모델이니까 직업에 충실하겠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몸매도 좋고 노래도 잘하고 대단해”,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노래 실력 감탄사가 절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너의 목소리가 보여 연지은’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