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조동혁, 슬림해졌다면서 입은 옷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3 10:10
해피투게더 조동혁 [사진 KBS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조동혁이 과거 패션테러리스트가 된 사연의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는 ‘브로맨스 특집’으로 꾸며져 김성주, 석주일, 박준형, 데니안, 이규한, 조동혁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조동혁은 과거 한 발표회에서 빨간색 목폴라티셔츠에 스트라이프 팬츠를 입은 당시 상황을 언급해 폭소케 했다.



조동혁은 “스타일리스트가 해준 거다. 굉장히 이슈가 됐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규한은 “이 형이 대단한게 이때 같이 일하던 스타일리스트와 아직도 일하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동혁은 “그때 스타일리스트가 내가 슬림해졌다고 몸매 보여주고 싶다면서 택한 옷이다”며 “색깔이 너무 진한데 다른 색 없냐”고 물으니 “초록색과 파란색이 있다”고 말한 것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촬영 일정 때문에 선택을 보류했는데 당일 스타일리스트들이 늦게 왔다. 한 명이 포토월을 보더니 빨간색이 색깔 어울릴 것 같다고 빨간색 입으라더라”며 “그래도 좀 이상해서 ‘재킷 없냐?’ 했더니 재킷도 없다고 그러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특히 조동혁은 “당시 굉장히 술렁거렸다”며 현장 상황을 언급해 웃음을 주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피투게더’ 조동혁, 옷 너무 웃긴다”, “‘해피투게더’ 조동혁, 예능감 타고난듯”,“‘해피투게더’ 조동혁, 마음이 넓은 사람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피투게더 조동혁’ [사진 KBS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