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곡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 최대 2년간 임대료 보장 … 입주 초기 공실 걱정 ‘뚝’

중앙일보 2015.03.13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대방건설은 서울 마곡지구에 들어서는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 잔여물량 계약자를 대상으로 최대 2년간 임대료를 전액 보장한다. 단지 조감도.


서울 마지막 노른자위로 꼽히는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가 계획도시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지난해 10월 LG사이언스파크 착공에 이어 올해 1월 이화의료원이 공사를 시작했다. 이 외에도 코오롱·이랜드·에스오일 등이 착공을 앞두고 있어 이 지구 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대기업이 모인 지역은 근로자 수요가 풍부하기 때문에 임대 사업 유망지로 꼽힌다. 하지만 아무리 수요가 많은 지역이라도 개발 초기에는 공실(빈방)이 발생할 수 있어 투자에 주의해야 한다.

임대료 최대 3360만원 지원
지하철 양천향교역과 바로 연결
1281실 대단지로 관리비 저렴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의 걱정을 덜어주는 수익형 부동산이 분양돼 눈길을 끈다. 대방건설이 마곡지구에 짓는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이다. 회사가 최대 2년간 임대료를 전액 보장해주기 때문에 초기 공실 부담으로 투자를 주저하는 수요자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대방건설은 마곡지구에서 분양 중인 대방 디엠시티 오피스텔의 잔여 물량 계약자를 대상으로 최대 2년간 임대료를 전액 보장키로 했다. 입주 때 대방건설이 제시하는 임대보장금액보다 낮은 임대료로 계약하거나 공실일 경우 임대료를 지원한다. 임대료 보장은 전용면적 24∼64㎡까지 총 7개 타입 전체에 걸쳐 시행된다. 임대료는 최대 336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은 원룸에서 스리룸까지 다양한 평면으로 설계돼 2~3인 수요까지 끌어들일 수 있다. 전용면적 64㎡형 거실.
서울 마지막 노른자위에 짓는 계획도시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이 들어서는 마곡지구는 이제 형성되기 시작한 계획도시다. LG전자·LG디스플레이·LG이노텍·LG화학·LG생활건강·LG생명과학·LG유플러스·LG CNS 등이 들어서는 LG사이언스파크가 2017년 하반기에 1단계 준공 예정이며 첨단 R&D센터에는 코오롱·롯데·대우조선해양·에스오일·이랜드·넥센타이어 등의 기업이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은 2018년 11월께 대부분 입주를 마무리 짓는다. 대방건설 관계자는 “오피스텔 입주 후 2년 정도 지나면 마곡지구 내 입주예정 업체가 대부분 들어선다”며 “개발이 마무리될 때까지 회사가 임대료를 보장하기 때문에 초기 투자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교통환경은 편리해질 전망이다. 지하철 9호선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 구간이 3월 개통되기 때문이다. 이 오피스텔은 지하철과 바로 연결된다.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지하 4층에 내리면 바로 양천향교역 역사가 있다. 분양 관계자는 “지하철역이 직접 연결된 오피스텔은 서울에서도 10여 개 단지에 불과할 정도로 희소가치가 크다”면서 “시세차익은 물론이고 임대료도 더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여의도 2배 크기의 보타닉 공원(50만3431㎡)과 한강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는 이 오피스텔 24㎡에 투자한다면 연 10% 안팎의 수익률을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5%선이다. 예컨대 24㎡형을 1억4000만 원(부가세 별도)에 분양 받는다면 보증금 1000만 원에 월 65만 원 이상 임대료를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담보대출 60%(연 3.5%)를 받는다면 수익률은 연 10% 정도 나온다. 현재 9호선 역 인근 오피스텔(준공 10년 이상) 임대료 수준이 보증금 1000만 원에 월 65만 원선이다.  



마곡대방디엠시티는 총 1281실 대규모 오피스텔로 관리비 부담이 낮을 것으로 보인다. 단지 규모가 크면 공동관리비 등을 여럿이 나눠 내기 때문에 소규모 오피스텔보다 관리비 부담이 덜하다. 여기에 원룸에서 쓰리룸까지 다양한 평면을 구성해 독신자만을 위한 오피스텔이 아닌 2~3인 가구 수요까지 배려했다. 공간 활용도를 높인 평면도 특징이다. 전용 24m²형은 가로 폭 3.8m로 설계돼 폭이 2m인 침대를 들여도 붙박이장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대방건설, 시행부터 하자·보수까지 책임 



시행·시공사의 안정성이 돋보인다. 대개 오피스텔은 시행은 중소건설사가, 시공은 대형건설사가 맡는 구조다. 하지만 이 단지는 대방건설이 시행과 시공을 모두 맡는다. 여기에 분양과 하자·보수까지 모두 책임진다. 회사 관계자는 “업체들은 공사비만 받는 도급공사보다 직접 시행까지 맡는 자체사업에 공을 더 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대방건설은 전국 건설업체 중 시공능력평가 53위이며, 어음을 한 장도 쓰지 않고 이크레더블이 주관한 기업신용평가에서 회사채등급 A+에 준하는 기업신용평가등급(e-3+)을 받았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10%다. 입주는 2016년 11월 예정이다. 분양 홍보관은 지하철 5호선 발산역 8번 출구 앞에 있다. 분양 문의 1688-9970.



이혜진 기자 hj831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