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상급식 중단' 홍준표 "공부하러 학교 가지, 밥먹으러 학교 가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1 17:20
‘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사진 중앙포토]






'무상급식 중단' 홍준표 "공부하러 학교 가지, 밥먹으러 학교 가나"





무상급식에 지원하던 예산을 서민 자녀 교육지원 사업에 투입하겠다고 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1일 보편적 복지를 비판하며 “학교는 공부하러 가는 곳이지 밥먹으러 가는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상급식 예산 대신 지원하게 될 서민 자녀 교육사업에 대해 “교육불평등 현실을 보완하기 위한 전형적인 좌파정책”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진 자의 것을 거두어 없는 사람들을 도와주자는 것이 진보좌파정책의 본질”이라면서 “그렇다면 보편적 복지는 진보 좌파 정책과는 어긋나는 정책이고, 오히려 세금을 거두어 복지가 필요한 서민 계층을 집중적으로 도와주는 선별적 복지가 진보 좌파정책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지사는 “한정된 예산으로 정책 우선순위에 맞춰 예산을 집행하는 것이 국민의 돈을 관리하는 지도자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