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타자, 이승엽 교과서에 실려…"투철한 직업인 모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1 15:31
`국민타자 이승엽` [사진 중앙포토]




 

‘국민타자’ 이승엽(38·삼성)이 중학교 교과서에 실렸다.



(주)삼양미디어의 2015년 개정판 ‘진로와 직업’ 교과서에 각계 직업 종사자 17명 중 한 명으로 이승엽의 인터뷰와 사진이 게재됐다.



최근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이 교과서를 채택한 중학교의 학생들에게 이미 공개됐다. 인터뷰는 지난해 이뤄졌다.



이에대해 이승엽은 “교과서에 인터뷰가 실리다니, 기쁜 일이다. 특히 어린 학생들의 교과서에 내가 나온다는 게 너무나 큰 영광이다. 야구를 계속 잘해야겠다. 내 아이들에게도 꼭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문답 형식의 인터뷰에서 이승엽은 “일곱 살 때 프로야구가 생겼다. 초등학교 1학년 때 또래 친구들이 장래 희망으로 과학자·선생님·의사·대통령 등을 말할 때 나만 야구선수가 꿈이라 말하곤 했다”고 밝혔다. 이어 “외환위기로 인해 많은 분들이 지쳐있던 1999년에 많은 홈런(54개)을 치며 기록을 세웠다. 내 홈런이 사람들을 기쁘게 해준다는 얘기를 듣고 뿌듯했다”며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삼양미디어측은 이승엽 인터뷰를 올린 것과 관련, “우리나라에 2만여 개 직업이 존재한다. 오랜 기간 다양한 연령층의 팬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이승엽 선수의 인터뷰를 통해 프로야구 선수의 삶과 직업으로서의 모습 등 정보를 제공하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또 “이승엽의 인터뷰가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많은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엽은 99년 54홈런을 치면서 ‘국민타자’ 칭호를 얻을 때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교과서 인터뷰에서 이승엽은 “꼭 야구가 아니어도 좋다. 공부 때문에 강박관념에 사로잡히지 말고 스포츠를 접하는 삶을 추천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진로를 고민하는 청소년들을 위해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좌절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충고했다.



삼양미디어 관계자는 “프로야구 선수의 인터뷰가 실리는 건 처음인 것 같다. 그만큼 이승엽 선수가 어린 학생들에게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국민타자 이승엽’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