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 "네덜란드의 3배…대체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1 11:16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 [사진 = 중앙 포토]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



우리나라 아동들이 학업으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미숙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 연구위원은 11일 보건복지포럼 최근호(2월호)의 '한국아동의 주관적 웰빙수준과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2013년 한국아동종합실태조사 데이터를 활용한 한국 아동의 주관적 웰빙(well-being) 상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이 2013년 발표한 '부유한 국가 아동의 주관적 웰빙' 조사 결과와 같은 지표를 한국 아동들에게 적용한 결과, 학업 스트레스 지수는 50.5%로 UNICEF 조사 대상 국가인 29개국 모두보다 높았다.



학업 스트레스 지수는 학업에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4점만점 중 3점 이상인 아동이 전체 아동 중 차지하는 비중이다.



한국 아동의 학업 스트레스 지수는 전체 평균 33.3%보다 17.2%포인트나 높은 것으로 가장 낮은 네덜란드(16.8%)의 3배나 된다.



한국 다음으로 학업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나라는 스페인(49.4%), 슬로베니아(48.9%), 포르투갈(47.2%), 핀란드(44.6%) 순이었다. 영국(42.1%)과 미국(40.6%)은 평균보다 높은 편이었으며 프랑스(20.8%), 독일(23.9%), 스위스(24.7%)은 평균보다 낮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