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날두, UEFA 클럽대항전 통산 최다골 넣었다

중앙일보 2015.03.11 10:02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클럽대항전 역대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섰다. 레알 마드리드는 천신만고 끝에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샬케04(독일)와의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25분과 전반 45분에 연달아 2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호날두는 라울 곤살레스(스페인·은퇴·77골)를 넘어 유럽 클럽대항전(챔피언스리그·유로파리그·슈퍼컵) 역대 최다 득점자 기록을 세웠다. 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함께 챔피언스리그 최다득점 공동 1위(75골)에 올라섰다.



레알 마드리드는 샬케04와 접전 끝에 3-4로 패했다. 그러나 지난달 19일 열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해 1·2차전 득점 합계에서 5-4로 앞서 힘겹게 8강에 진출했다. 또 다른 16강전에서는 FC포르투(포르투갈)가 FC바젤(스위스)을 4-0으로 제압해 1승1무로 8강에 올랐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사진 AP]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