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명수의 은퇴 팁] 30년 매일 모으면 1억 … 카페라테·시가렛 효과

중앙일보 2015.03.11 00:02 경제 8면 지면보기
서명수
티끌 모아 태산이란 말은 한 푼 두 푼 모으는 과정이 하찮아 보이지만 이것이 오랜 세월 쌓이면 큰 재산이 된다는 뜻이다. ‘카페라테 효과’는 티끌이 태산이 되는 대표적 사례다. 약 4000원 정도 하는 스타벅스 카페라테 한 잔 값 정도의 돈을 꾸준히 모으면 한 달에 12만 원을 절약할 수 있고, 이를 30년간 지속하면 물가상승률·이자 등을 감안해 목돈을 약 1억원 이상 불릴 수 있는 것이다.



 담배를 끊은 사람이라면 ‘시가렛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지난 해 담배 가격은 2000~3000원이었지만 올들어 2000원 올라 4000~5000원이 됐다. 담배 한 갑이 서울의 짜장면 한 그릇 값과 맞먹게 된 것이다.



 일례로 올해 30세인 남성이 하루 한 갑씩 피우던 담배를 끊고, 그 돈을 모아 노후자금으로 쓴다고 가정해보자. 담배 한 갑의 가격이 4500원을 매일 모아 한달에 13만5000원씩 비과세 연금상품에 연 수익률 5%로 적립한다고 하면 1년후 166만4000원을 모을 수 있다. 이 금액을 60세까지 모으면 1억 1282만원으로 불어난다. 이것으로 30년간 연금을 수령한다고 가정하면 매달 수령하는 금액은 60여 만원에 달한다. 금연으로 건강을 되찾고 노후에 짭짤한 용돈 재원도 생기니 꿩먹고 알먹고다.



 카페라테 효과나 시가렛 효과는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원금과 이자의 자가증식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간의 힘으로 복리가 마술을 부림으로써 미미한 시작이 놀라운 결과를 낳는 것이다. 보통 저축을 시작한지 5~7년이 지나면 복리효과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명수 객원기자 seoms@joongang.co.k
공유하기
서명수 서명수 더,오래 팀 필진

'더, 오래'에서 인생 2막을 몸으로 실천하고 있는 반퇴세대입니다. 데스킹과 에디팅을 하면서 지면을 통해 재무상담을 하는 '재산리모델링' 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행복하고 알찬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습니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