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퍼트 대사 퇴원…"저는 여전히 동네 아저씨고 세준이 아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0 17:45
리퍼트 대사 퇴원




리퍼트 대사 퇴원…"한국 국민들 성원에 깊이 감명"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박6일간의 병원생활을 무사히 마무리하고 퇴원했다.



리퍼트 대사는 10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퇴원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 국민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명받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리퍼트 대사는 "이번 사건으로 한국에 대한 사랑과 애정은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또 리퍼트 대사는 현재 몸 상태에 대해 "훌륭한 치료 덕에 빨리 복귀하게 됐고, 모두 회복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건 자체는 무서웠지만 지금은 걷고 얘기하고 아이와 아내도 안을 수 있다"고 밝은 표정을 보였다.



리퍼트는 대사는 한국인들이 보내준 성원에 감명 깊었다면서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까지 써가면서 "한미동맹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퇴원을 앞두고 밝혔다. 그리고 "저는 여전히 동네 아저씨고, 세준이 아빠"라고 말하면서 한국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나타냈다.



하지만 리퍼트 대사의 왼팔은 불편함이 엿보였다. 또 봉합수술 후 실밥을 모두 제거한 오른쪽 얼굴 부위에는 밴드를 붙였지만 상처는 여전했다.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는 얼굴 부위의 실밥을 모두 제거받았다. 다만 리퍼트 대사가 왼쪽 손목 부분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매일 대사관저로 가서 재활 등 치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퍼트 대사 퇴원' [사진 세브란스병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