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거 정리가 화해를 위한 전제다" … 메르켈, 아베 만나 역사반성 촉구

중앙일보 2015.03.10 01:36 종합 1면 지면보기
앙겔라 메르켈
일본을 방문 중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9일 “과거를 총괄(정리)하는 것이 (전쟁 가해국과 피해국 간) 화해의 전제가 되는 법”이라며 ‘가해국’ 일본의 올바른 역사관을 주문했다.



 그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의 과오를 정리할 수 있었기에 훗날 유럽의 통합을 이룰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독일에서는 어떻게 과거를 정리하고 어떻게 나치가 저지른 무서운 죄악에 대응하면 좋을지에 대한 논의가 있어 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이날 오전 아사히(朝日)신문사와 ‘베를린 일·독 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강연회에서 “독일은 나치에 의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로부터 받아들여지는 행운을 누렸다”며 “이는 제대로 과거와 마주하는 한편 연합국 또한 과거를 극복하는 독일을 지켜봐 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동북아의 이웃 나라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독일이 이에 조언을 할 입장은 아니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평화로운 해결책을 모색하려는 시도”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일 관계에 대해선 “가치관도 그렇고 기술력에도 공통점이 많기 때문에 보다 유대를 강화할 수 있는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