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퍼트 대사 "한미동맹 너무나 강력하다"

중앙일보 2015.03.05 18:51
5일 봉합수술을 받은 뒤 입원중인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한미동맹은 강력하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중동 순방을 수행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리퍼트 대사에게 직접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리퍼트 대사가 “통화가 가능하다. 전화로 이야기하자”고 했고, 한국 시간으로 4시45분부터 5분 정도 통화가 이뤄졌다.



윤 장관은 우선 “피습 소식을 듣고 많이 놀랐지만, 병원의 브리핑을 보고 안도했다”며 “한미동맹은 이런 개별적 사건으로 인해 영향 받기에는 너무나 강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불행한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윤 장관은 이어 리퍼트 대사가 강하게 이겨내고 있는 것을 평가하며 “앞으로 우리 국민에게 더 많은 성원과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사건으로 많이 놀랐을 부인 로빈에게도 각별한 위로와 안부를 전한다”고도 했다. 윤 장관은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 어서 한국에 가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리퍼트 대사는 윤 장관에게 “바쁜 출장 일정 중에도 특별히 시간을 내 전화해줘 고맙다”며 “저도 한미동맹이 강력하다는 데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국민의 성원에 깊이 감사한다”며 “치료 과정에서 잘 대처해준 의료진에게도 사의를 표명한다”고 했다.





유지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