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브랜드 가치, 90조원에 육박해 세계 2위…1위 애플과 차이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14:55


삼성 브랜드 가치, 90조원에 육박해 세계 2위…1위 애플과 차이 보니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90조원에 육박해 세계 2위라는 조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5일 영국 브랜드파이낸스가 지난달 발표한 ‘2015 글로벌 500 연례 보고서’를 보면 삼성의 브랜드 가치는 작년보다 4% 증가한 817억1천6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브랜드 가치 1위로 선정된 기업은 ‘애플’이었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는 1천283억300만 달러로 삼성의 브랜드 가치보다 57% 높게 평가됐다.



애플은 작년과 비교했을 때 브랜드 가치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기업이기도 했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236억2천300만 달러 상승했다.



애플과 삼성에 이어 이어 구글(766억8천300만 달러), 마이크로소프트(670억6천만 달러), 버라이존(598억4천300만 달러) 순으로 상위 5위권을 형성했다.



6∼10위는 AT&;T(588억2천만 달러), 아마존(561억2천400만 달러), GE(480억1천900만 달러), 차이나모바일(479억1천600만 달러), 월마트(467억3천700만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브랜드 가치가 높은 10대 기업은 대부분 IT나 통신사업을 하는 기업이다. 국적으로 보았을 때 8곳이 미국 기업이고, 한국 기업과 중국 기업이 한 곳씩 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1∼5위 순위에는 변동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GE가 두 단계, 월마트가 한 단계씩 하락했으며 차이나모바일은 4단계 올라갔다.



지역별로 나누었을 때 삼성은 아시아태평양에서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았다. 북미에서는 애플, 유럽에서는 BMW, 중동에서는 에미리트항공이 1위에 올랐다.



삼성 외에도 현대(49위), LG[003550](98위), SK(114위), 신한금융그룹(184위), 기아자동차[000270](261위), KT[030200](289위), KB금융그룹(344위), CJ[001040](351위), 롯데(370위), 한국전력[015760](394위), 한국가스공사[036460](452위), GS[078930](467위) 등이 500대 브랜드로 선정됐다.



브랜드파이낸스는 브랜드경쟁력지표(BSI)와 브랜드 충성도, 브랜드 매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브랜드 가치를 달러로 환산했다.



삼성 브랜드 가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삼성 브랜드 가치, 정말 대단해!” “삼성 브랜드 가치, 세계 2위라니 놀라워” “삼성 브랜드 가치, 세계 1위도 노려볼까?” “삼성 브랜드 가치, 정말 자랑스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성 브랜드 가치’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