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얼음호텔…'겨울왕국' 엘사의 성 체험하고 싶다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14:44
얼음호텔 [사진 = 중앙 포토]




얼음호텔…'겨울왕국' 엘사의 성 체험하고 싶다면?



스웨덴 얼음 호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수천톤의 얼음, 영하 37도의 기온, 그리고 멋진 오로라를 한꺼번에 경험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추운 '얼음호텔'이 있다고 전했다. 북극에서 200㎞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스웨덴의 작은 도시 유카스야르비의 명소 '얼음 호텔'이 바로 그곳.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속 엘사의 성을 연상케 하는 얼음 호텔은 객실이 55개이지만 하루에 80커플 이상이 예약을 신청해 항상 방이 부족하다. 투숙객에게는 순록 가죽에 보온침낭을 제공한다.



지난 1989년 세워진 호텔의 약 5500㎡에 달한다. 호텔을 짓기 위해 필요한 얼음은 유카스야르비로 흘러 들어오는 토르네 강에서 추출되며 그 양은 연간 2000톤가량 된다. 호텔 객실이 무너지지 않게 하기 위해 필요한 스나이스(Snice, 눈과 얼음을 합친 것)의 양은 대략 3000톤에 달한다고.



얼음 호텔은 안내 데스크, 레스토랑, 바, 예배당뿐만 아니라 침대까지 얼음으로 만들어진다. 레스토랑에서는 순록 고기와 핫초콜릿을 제공한다.



한편 얼음 호텔 객실은 2~3인이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요금은 1박에 약 420파운드(약 70만원)부터 시작해 사우가가 달린 고급스러운 객실은 680파운드(약 112만원)까지 다양하다.



'얼음 호텔’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