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이번 사건 한미관계와 무관"…"부정적 영향 미치지 않도록 협력"

중앙일보 2015.03.05 14:27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습격을 받은 가운데 한·미 양국은 이번 사건이 한·미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와 조현동 주미 한국대사관 공사는 사건 직후 각각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성김 6자회담 수석대표 겸 동아태 부차관보와 연락해 사건 경위를 설명하고 유감의 뜻을 전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측과 이번 사건이 불필요하게 정치적 이슈로 비화돼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끼쳐서는 안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재현 북미국장도 에드워드 동 주한 미국대사관 정무담당 공사참사관과 연락해 같은 의견을 나눴다고 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 측은 이번 사건을 한미동맹이나 한미관계 등 여타 문제와는 관계가 없는 별개의 사건(isolated incident)로 받아들이고 있는 걸로 안다”며 “한ㆍ미 양국은 이번 일로 양국에서 한미 관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오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양국 간에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한국정부가 신속히 정보를 굥유해주고 관련 조치를 취하고 있는데 사의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해 중동 출장 중인 윤병세 장관은 리퍼트 대사 측에 쾌유를 비는 위로전과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윤 장관은 케리 장관과도 통화해 위로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 정부는 외교사절과 주한 외교공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