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그룹 채용에서 '스펙' 없앤다

중앙일보 2015.03.05 14:03
SK그룹이 올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부터 ‘스펙’ 기입란을 완전히 없애기로 했다.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인재육성위원회는 5일 “과도한 ‘스펙 쌓기’ 경쟁에 따른 사회 경제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직무수행 능력 중심의 ‘열린채용’ 정착을 위해 올 상반기부터 대졸 신입채용에서 스펙을 완전히 없애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부터 제외되는 항목은 외국어 성적ㆍIT활용능력ㆍ해외경험ㆍ수상경력 등이다. 입사 지원서에 부착하던 지원자의 사진도 없앴다.



다만, 지원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을 위해 학력ㆍ전공과 학점 등의 기본 정보는 제시하도록 했다. 그 외에 해외영업직이나 제약 연구 분야 등 특정 분야에 한해선 업무 적합성 차원에서 외국어 성적이나 자격증을 제시토록 했다. 스펙과 사진 기재까지 없앤 대신 ‘자기소개서’가 입사 전형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 커졌다.



대신 지원자들의 직무수행 능력은 면접ㆍ인턴십 등을 통해 검증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조돈현 SK그룹 인재육성위원회 전무는 “대학생들이 비용과 시간이 필요한 스펙 쌓기에 몰두하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SK는 이달 9일부터 20일까지 원서접수를 시작해 6월 중 상반기 채용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한편 SK그룹은 전년보다 채용 인원을 다소 줄이기로 했다. 올 상반기에는 500명을 뽑는다. 지난해 상반기엔 800명을 채용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