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골, 토트넘전 시즌 6호 골로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최다골… 목표는 시즌 10골?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13:01
기성용 골



기성용(26·스완지 시티)이 박지성을 넘었다. 게다가 현재 진행형이다. 짜릿한 6호골을 터뜨린 기성용은 박지성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최다 골 기록을 경신했다.



기성용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의 2014-2015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뒤지던 전반 19분 동점골을 뽑아냈다. 리그 6호골이다.



이로써 기성용은 지난달 2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전에서 5호골을 기록하며 박지성과 함께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다 골 타이를 기록한 뒤 6일 만에 골을 추가,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골의 대 기록을 썼다.



기성용의 골이 대단한 이유는 그의 포지션이 공격수가 아니라는 점이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지키는 그는 팀이 위기에의 공격 활로가 열리지 않을 때 언제나 공격에 가담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는 이내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단일시즌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이날 기성용은 전반 19분 질피 시구르드손의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한 후 이어진 상황에서 박스 왼쪽을 침투해 오른발 슈팅으로 6호골을 넣었다.



스완지 시티는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19분 기성용이 동점골을 넣어 1-1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전반전을 마칠 수 있었다.



하지만 후반 6분과 15분 각각 라이언 메이슨과 안드로스 타운젠드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승부의 추가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두 골을 잃은 스완지는 후반 43분 길피 시구르드손이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추격에 들어갔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스완지는 2-3으로 패했다.



경기 후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는 6호골을 터뜨린 기성용에게 팀에서 가장 높은 평점인 7점을 부여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기성용에게 팀내에서 4번째로 높은 7.24점을 부여했다.



이곳 통계에 따르면 기성용은 이날 42차례 패스를 시도해 92.9%를 성공시켰다. 이는 스완지시티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확률이다.



기성용 6호골 소식에 누리꾼들은 “기성용 6호골, 레전드의 반열에” “기성용 6호골, 박지성을 결국 뛰어넘네” “기성용 6호골, 한혜진 임신에 프리미어리거 최다골까지 겹경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골’[사진 스완지 홈페이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