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리퍼트 공격은 한·미동맹에 대한 공격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중앙일보 2015.03.05 11:48
박근혜 대통령은 5일 발생한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은 주한미대사에 대한 신체적 공격일 뿐만 아니라 한ㆍ미동맹에 대한 공격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이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 및 경계태세 강화 등 필요한 제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박 대통령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을 통해 현지에서 “오늘 리퍼트 대사의 피습 소식을 듣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런 뒤 “리퍼트 대사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며 가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주 수석은 “우리 정부는 금번 사건과 관련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며 “미국 정부와도 신속한 정보 공유 등 긴밀한 협조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