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아지 기억력 지속 시간은?…"침팬지보다 기억력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10:39
‘강아지 기억력 지속 시간’ [사진 중앙포토]




강아지 기억력 지속 시간은?…"침팬지보다 기억력 좋다"

 

강아지 기억력 지속 시간에 대한 연구 결과가 공개돼 화제다.



주위를 둘러보면 유독 주인을 잘 따르는 애완견을 볼 수 있는데, 이 같은 현상이 ‘반복 학습’ 때문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교 요한 린드 박사가 실시한 동물 25종에 대한 '기억 지속 시간(Span of memory)' 실험 결과가 공개된 것이다.



실험 결과 강아지의 기억 지속 시간이 평균 2분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요한 린드 박사는 "개는 실험 결과 평균 2분 정도 기억을 유지한다"며 "그럼에도 개가 주인을 잘 알아보는 것은 반복 학습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간과 가장 유사한 침팬지의 기억 지속 시간은 평균 27초도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린드 박사는 "사람들은 상식적으로 인간을 닮은 동물이 기억 유지 시간이 길다고 생각하지만 침팬지는 20초 전의 일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인간은 600만년 전 가장 최근의 (인간) 조상으로부터 진화된 기억력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억 지속 시간이 가장 긴 동물은 돌고래로 밝혀졌다. 시카고 대학교의 재이슨 브럭 동물 행동학자는 "큰돌고래(Bottlenose dolphins)는 20년 전 헤어진 친구를 기억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아지 기억력 지속 시간’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