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리퍼트 피습 정치적 폭력 정당화 안돼"

중앙일보 2015.03.05 10:32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피습을 당한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안희정 충남지사와의 차담회에서 “정치적 목적의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 될 수 없다”며 “폭력 자체가 옳은 일이 아닐뿐더러 이런 일은 늘 문제를 악화시킨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리퍼트 대사화 며칠 후에 만나기로 협의돼 있었다. 얼마전에 낳은 아들에게 우리 이름 붙여줬을 정도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분”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안 지사도 “지지난주에 리퍼트 대사를 뵀다”며 “어떤 이유로든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일어난 외교관에 대한 공격은 어떠한 이유로도 있어선 안될 일이며,그 주장이 어떤 것이든 표현방법이 적법하고 정당해야 한다. 테러는 역시 어떤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며 "한미관계에 이상이 없도록 정부는 사건처리를 신속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주한 외교관과 시설물에 대한 신변보호에 철저해야 한다"고 말했다.



4성장군 출신의 백군기 의원도 "한 국가를 대표하는 대사에 대한 테러행위는 있을 수 없는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 키리졸브 훈련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있지만,이는 주권국가로서 당연히 수행해야 할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며 "우리 국토가 침공당했을때의 방어로 부터 실시되는 키리졸브는 적이 공격해서 유린한 우리 국토를 수복하는 과정에서 공격적 성격이 있지만,이를 공격훈련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국토 방위를 포기해야 한다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사건으로 한미관례가 손상되지 않도록 대처해야 한다"며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했다.



유은혜 대변인은 "리퍼트 대사에 대한 테러사건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은 절대 용납할 수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기원하며 이번 사건으로 한.미간에 불필요한 오해나 감정이 없기를 바란다. 새정치연합은 철저한 수사와 엄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