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리퍼트 대사에 대한 테러는 한미동맹에 대한 테러"… 철처 수사 촉구

중앙일보 2015.03.05 10:14
새누리당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5일 오전 소식을 접한 직후 “이 사건은 파장이 있는 정도가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라며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서 공권력을 확립하고 우리 사회에 이런 테러 행위를 하겠다는 세력을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주한 미 대사에 대한 테러는 한미동맹에 대한 테러”라며 “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한 엄벌 조치를 해서 우리 사회에 어떤 경우라도 폭력을 통한 문제 해결 방식은 용납되어선 안 된다는 교훈을 줘야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쟁 훈련 반대라는 평화를 외치면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며 “5년 전 주한 일본대사에게 돌을 던진 범죄자에게 집행유예라는 가벼운 처벌을 한 것도 이번 사태의 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주한 미 대사에 대한 테러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며 “비엔나 협약에 따라 외교관에 대한 신체적 공격이 금지돼 있을 뿐아니라 오랜 동맹국 대사에 대한 공격은 한미관계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크게 걱정된다”고 말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사법당국이 범인의 배후를 철저히 가려서 한점 의혹도 없이 모든 것을 낱낱이 밝혀야된다”고 강조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아주 민감한 시기에 미 대사에 대한 경호체계가 어떻게 돼 있는지 모르겠다”며 “자체적으로도 (경호)하겠지만 우리 경찰에서 경호를 어떻게 했기에 이런 사태를 방지하지 못했는지 참으로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