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정부 "폭력 행위 강력 규탄한다" 성명

중앙일보 2015.03.05 09:51
마리 하프 미 국무부 부대변인. [사진 중앙포토DB]




미국 정부는 마크 리퍼트 대사 피습과 관련해 “폭력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냈다.



마리 하프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5일 “마크 리퍼트 대사가 서울에서 연설 도중에 공격받은 것을 확인했다. 우리는 이 같은 폭력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대사는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그의 부상은 생명에 지장을 주지는 않는다”며 “서울 미대사관은 현지 사법기관과 함께 공조를 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더 이상 얘기할게 없다”고 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리퍼트 대사와의 통화에서 “대사와 부인 로빈을 생각하며 기도하고 있다”며 “빠른 치유를 원한다”고 알려 왔다고 버내딧 미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이 CNN에 밝혔다.



워싱턴 주재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한미 관계에 악재다”고 우려했다. 이번 리퍼트 대사 피습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차관이 한중일 관계 악화에 3국이 모두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발언해 논란이 된 이후 한미 관계를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로 이어지고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