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민수, 임성한의 '백옥담 띄어주기' 묻자 당황…"아 형님 이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09:43


라디오스타 김민수, 임성한의 '백옥담 띄어주기' 묻자 당황…"아 형님 이건"



 

라디오스타 김민수가 임성한 작가의 조카 띄워주기 논란에 대한 질문에 당황해 눈길을 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구라는 김민수에게 “‘압구정 백야’에 임성한 작가 조카가 출연하는데 노출신도 있고 띄워주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단도직입적으로 질문했다.



이에 김민수는 “워낙 열심히 준비하고 잘하는 친구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구라는 “조카는 밀어주고 나는 죽이고. 이런 생각 하지 않았냐. 부모님은 분명 할 것이다”고 다시 캐묻자 라디오스타 김민수는 시선을 회피하며 진땀을 흘리더니 “형님 이런 얘기 굉장히 불편한 질문인 것 같습니다”고 대답했다.



또 김민수는 “이거는 정말. 죄송하다. 어떻게 말을 할 수가 없다”고 토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민수는 “이번에 댓글을 보니까 ‘점 찍고 나와라’라는 말도 많이 하시더라. 아니면 외국에 유학 갔었던 배 다른 동생도 괜찮을 것 같긴 하다”며 “근데 화엄과 백야의 관계에 힘을 실어야 하기 때문에 내가 사라지는 것이 맞다”고 담담히 자신의 하차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라디오스타 김민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김민수, 하차했구나” “라디오스타 김민수, 백옥담 띄어주는 느낌이 있긴 해” “라디오스타 김민수, 얼마나 난감한 질문이었을까” “라디오스타 김민수, 잘생겼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민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