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화협 "경호 미흡 죄송…반인륜 테러 규탄"

중앙일보 2015.03.05 09:12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피습, 부상당한 것과 관련해 민화협은 경호에 미흡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영만 민화협 홍보위원장은 사건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돌발 상황에서 대처를 적절히 하지 못했다. 테러 행위에 대해 한미 양국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민화협은 성명을내고 “이번 사건은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로 규정한다. 이번 사건이 양국의 우호관계에 추호의 손사도 끼쳐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며 “경호 대책 등이 미흡했던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리퍼트 대사를 공격한 괴한은 우리마당통일연구소 김기종(55) 대표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현재 종로경찰서에서 조사중이다. 습격받은 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리퍼트 대사는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한다.



유지혜·안효성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