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6호골, 골키퍼 다리 사이로 '툭'…박지성 뒤이어 EPL에 새 역사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09:07
기성용 6호골 [사진 중앙포토]


기성용 6호골, 골키퍼 다리 사이로 '툭'…박지성 뒤이어 EPL에 새 역사를



기성용 6호골, 한국인 EPL 한 시즌 최다골 경신





기성용(26)이 6호골을 터뜨리며 새 역사를 썼다. 기성용 6호골은 한국인 EPL 한 시즌 최다골을 경신했다.



기성용은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토트넘과 2014-2015시즌 EPL 28라운드에서 0-1로 뒤진 전반 19분 시즌 6호골을 터트렸다. 테일러의 침투 로빙패스를 받은 기성용은 페널티 박스 내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기성용은 각도가 거의 없는 상황이었지만 볼을 재치 있게 골키퍼 요리스 다리 사이로 툭 차 넣었다.



기성용은 은퇴한 박지성(34)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이던 2006-2007, 2010-2011시즌 기록한 5골을 넘어 한국인 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썼다. 2012년 스코틀랜드 셀틱을 떠나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기성용은 세 시즌 만에 대기록을 세웠다.



한편 EPL 퀸즈파크레인저스의 윤석영은 이날 아스널전에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은 1-2로 아쉽게 졌다.



기성용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좋은 소식을 팬분들에게 전해줘 기쁘다"고 짧게 답했다. 표정은 밝지 않았다. 팀 패배에 아쉬움이 남은 모양새였다. 기성용은 "팀이 져서 아쉽다"고 했다. 기성용은 6번째 득점이 한 시즌 최다골을 알고 있었다. 이에 대해 묻자 "특별하게 다를 것은 없다. 팀이 가장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큰 목표"라며 "개인적인 기록과 목표는 그 다음이다"고 했다. 그는 2004-2005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박지성(34·은퇴)의 뒤를 이어 EPL에서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에 기성용은 "한국인으로 영국 무대에서 골을 넣어 자부심이 있다"며 "더 많은 골을 넣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규리그 6호골은 기성용이 한 시즌에 넣은 개인 최다골 타이 기록이다. 기성용은 지난 2011-2012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셀틱에서 뛸 때 6골(30경기)을 넣은 기억이 있다.득점이 늘어난 비결을 묻자 그는 "역할이 조금 달라진 것도 있다. 상황에 따라 공격에 가담하고 있다"며 "매 순간 순간 어떤 상황에서든 공격에 가담하려고 한다. 골 감각이 좋다. 공격적으로 나가다보니 좋은 기회가 자주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K리그에 대한 응원도 잊지 않았다. K리그는 오는 7일 개막한다. 그의 소속팀이던 FC서울은 8일 울산 현대와 개막전을 갖는다. 기성용은 "K리그에 새로운 시즌이 다가왔다. 대표팀 뿐아니라 K리그가 사랑을 받아야 한국 축구가 성장할 수 있다"며 "한국 팬들의 많은 성원이 있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