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정월대보름,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11시부터 시작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08:40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사진 중앙포토]




오늘 정월대보름,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11시부터 시작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소식이 화제다.



정월대보름을 맞아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를 비롯한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되고 있다.



지난 3일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백선기)는 정월대보름인 5일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10만여 명의 관광객이 운집하는 전국 대표 정월대보름 축제인 ‘제33회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가 열린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1시 해운대 백사장에서 시민이 참여하는 ‘소망기원문 쓰기’와 연날리기를 시작으로 행사의 막이 오른다. 이어 민속경연대회, 먹거리 장터, 민속체험장, 길놀이, 달집태우기, 월령기원제, 사물판굿, 강강술래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오후 4시에는 해운대구청 앞 온천비 앞에서 ‘온천전설 무용극’ 이 펼쳐지고, 구청 앞에서부터 해수욕장까지 거리 퍼레이드가 준비돼 있다.



달이 뜨는 시각인 오후 6시 2분에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높이 10m의 달집태우기가 진행되며, 같은 시간 해운대 앞바다에서는 ‘오륙귀범’ 이 재현된다. 오륙귀범은 먼바다에서 고기잡이를 끝내고 갈매기의 환영을 받으며 오륙도를 지나 해운대로 돌아오는 어선들의 풍경을 지칭하는 말이다. 특히 예부터 수려한 해운대의 여덟 가지 풍경으로 꼽은 ‘해운팔경’ 중 하나다.



이어 달집 아래 해운대달맞이민속보존회의 축하공연과 관광객들과 함께하는 강강술래, 대동놀이로 축제가 마무리된다.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꼭 보러 가야지”,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정월대보름이 얼마 안 남았네”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미리 알아봐야겠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