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퍼트 美 대사, 세종문회회관서 괴한에 피습…병원 이송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5 08:17
마크 리퍼트 미 대사 괴한에 피습 [사진 중앙포토]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5일 오전 조찬 강연회 중 습격을 받고 다쳤다.



외교가와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민화협이 주최하는 조찬 행사에서 한 남성으로부터 습격받았다. 오전 7시40분쯤 메인테이블에 앉아 강의를 준비중이던 리퍼트 대사에게 이 남성이 달려들어 흉기를 휘둘렀다.



민화협 관계자는 “헤드테이블에 다같이 앉아있는데 갑자기 괴한이 나타나서 대사를 공격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달려들며 전쟁 훈련에 반대한다고 외쳤다고 한다. 현재 진행중인 키리졸브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뜻한 듯 하다. 리퍼트 대사는 얼굴과 손목 등을 다쳐 피를 흘렸으며,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리퍼트 대사는 의식이 명료한 상태에서 행사장 밖 큰길까지 나와 냅킨으로 스스로 지혈을 하며 경찰차를 타고 병원으로 갔다고 한다. 주한 미 대사관 관계자는 “현재 리퍼트 대사의 상태가 안정적이란 소식을 병원으로부터 들었다. 생명이 위협이 있거나 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검거돼 인근 종로경찰서로 옮겨져 조사받고 있다. 용의자는 우리마당통일연구소 김기종(55) 대표라고 한다. 김 대표는 경찰에 붙잡힌뒤 “오늘 테러했다. 우리마당 대표다. 유인물을 만들었다. 훈련 반대해서 만든 유인물”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외교부는 현재 북미국을 중심으로 긴급 상황대책회의 중이다. 주한 미 대사관도 곧 서면으로 입장을 낼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