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완지시티 기성용,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최다골 경신

중앙일보 2015.03.05 07:3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스완지시티 미드필더 기성용(26)이 한국인 EPL 한 시즌 최다골을 경신했다. 기성용은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토트넘과 2014-2015시즌 EPL 28라운드에서 0-1로 뒤진 전반 19분 시즌 6호골을 터트렸다. 테일러의 침투 로빙패스를 받은 기성용은 페널티 박스 내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기성용은 각도가 거의 없는 상황이었지만 볼을 재치 있게 골키퍼 요리스 다리 사이로 툭 차 넣었다.



기성용은 은퇴한 박지성(34)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이던 2006-2007, 2010-2011시즌 기록한 5골을 넘어 한국인 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썼다. 2012년 스코틀랜드 셀틱을 떠나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기성용은 세 시즌 만에 대기록을 세웠다.



기성용은 이날 득점 후 기도 세리머니를 펼쳤다. 2주 전 기성용은 맨유전에서 시즌 5호골을 터트린 뒤 최근 임신한 아내인 배우 한혜진씨와 아이를 위해 엄지를 손가락에 입에 무는 '젖병 세리머니'를 펼쳤다. 지난주 번리전에 프리미어리그 개인통산 100경기 기록을 세운 기성용은 또 한 번 좋은 소식을 전했다.



호주 아시안컵을 마치고 약 한달 만에 스완지시티에 복귀한 기성용은 최근 5경기에서 3골을 넣었다. 공격수가 아닌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세운 놀라운 기록이다. 하지만 기성용이 골을 넣으면 팀이 지지 않았던 공식은 깨졌다. 앞서 기성용이 득점한 경기에서 스완지시티는 4승1무를 기록했지만, 스완지시티는 이날 2-3으로 졌다. 후반 6분과 15분 내리 2골을 내준 스완지시티는 후반 44분 시구르드손이 추격골을 넣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스완지시티는 9위(11승7무10패)가 됐다. 한편 EPL 퀸즈파크레인저스의 윤석영은 이날 아스널전에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은 1-2로 아쉽게 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사진 AP=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