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정배 "탈당"

중앙일보 2015.03.05 01:01 종합 10면 지면보기
천정배(사진) 전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하겠다고 4일 밝혔다. 4월 29일 치러지는 광주 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다.


광주서을 무소속 출마 계획
문재인 "전략공천은 없을 것"

 지난 1월 정동영 전 의원이 당을 떠날 때부터 탈당설이 불거졌던 천 전 의원은 이날 본지 기자에게 “지금 야당으론 도저히 집권할 수 없다”며 “광주 시민의 힘에 의해 야당을 변화시켜야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정치연합이라는 프리미엄을 버리고 내 정견과 비전으로 신임을 묻겠다”고 했다. 천 전 의원은 정 전 의원이 추진하는 진보신당 추진단체(‘국민모임’)에는 합류하지 않고 무소속으로 출마할 계획이다. 탈당 및 출마선언은 9일 광주에서 한다.



 문재인 대표는 지난달 천 전 의원을 만나 당 잔류와 경선 참여를 설득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우리 당 전신인 열린우리당 창당 주역 중 한 분이고 원내대표도 지낸 분인 만큼 당 경선에 참여해 달라고 권유를 드렸다”며 “다른 길을 선택하신다면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문 대표는 “이제는 과거처럼 당 지도부가 전략공천이란 이름으로 자의적으로 공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천 전 의원뿐만 아니라 출마를 원하시는 분들은 경선에 합류해서 경쟁하시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했다. 탈당을 막기 위해 경선 없이 전략공천을 제안하진 않을 거란 뜻이다.



 새정치연합 광주 서을 경선후보론 김성현 전 민주당 사무처장과 김하중 전 목포지청장, 조영택 전 의원 등 3명이 등록한 상태다. 여기에 정의당과 ‘국민모임’ 등이 연합해 독자 후보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표에게 4·29 재·보선은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위문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