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CTV 없는 공원, 안전벨 단다

중앙일보 2015.03.05 00:28 종합 20면 지면보기
이르면 이달말부터 CCTV가 없는 도시공원에 안전벨이 설치된다. 야간을 비롯한 취약 시간대에 공원에서 일어날 수 있는 범죄를 막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의 ‘도시공원·녹지의 유형별 세부기준 등에 관한 지침’ 일부 개정안을 19일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행정예고 3~4일 뒤 지침이 공포되면 각 지방자치단체는 관할 내 CCTV가 없는 공원을 파악해 안전벨 설치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


이달부터 화장실·가로등에 설치
폭행·강도 등 범죄 예방효과 커

 지침에 따르면 도시지역에 있는 어린이공원·체육공원·근린공원의 화장실이나 가로등에 안전벨이 설치된다. 범죄 피해 위기에 처한 시민이 벨을 누르면 관할 파출소에 경보가 전해져 곧바로 경찰이 출동하게 된다. 정부가 안전벨을 설치하는 이유는 지속적인 경찰 순찰에도 불구하고 폭행·강도와 같은 도시공원 범죄가 줄어들지 않고 있어서다.



 그렇다고 모든 공원에 CCTV를 설치할 수는 없다. 천문학적인 예산을 마련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반면 안전벨은 예산은 많이 들지 않는 데 비해 범죄 예방 효과가 크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실제 서울시는 이미 자체적으로 585개 관리공원에 2148개의 안전벨을 설치해 놓은 상태다. 서울숲·보라매공원과 같은 대규모 공원엔 100개 이상의 안전벨이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봄철을 맞아 도시공원에서 산책이나 운동을 하는 시민이 늘고 있기 때문에 각 지자체에 적극적으로 비상벨 설치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