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녀노소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독감 예방법" 화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18:45
독감 예방법 [사진 중앙포토]




독감 예방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초 ·중고생 개학 시즌을 맞아 아동 독감이 기승을 부리면서 독감 예방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병원을 찾은 아동·청소년 환자 10명 중 1명 정도가 독감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는 환자는 2월 8~14일 외래환자 1000명당 41.6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1주일 전보다 12.1명이나 상승한 수치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7~18세 아동·청소년에서 두드러진다. 이 연령군에서는 외래환자 1000명당 88.2명이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는 환자로 집계됐다. 전체 평균은 물론 0~6세 45.2명, 19~49세 41.5명, 50~64세 22.5명, 65세 이상 10.5명 등의 다른 연령군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아동 독감 유행 관련 김우성 GF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1월부터 시작하여 지난주 설 연휴에는 정점을 찍었다”며 “2월부터 나타나는 2차 유행이 4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독감의 증상으로는 기침, 콧물, 가래, 두통, 근육통, 발열, 오한 등이 있으며 특히 노인, 영유아, 임산부 등 인플루엔자에 취약한 ‘독감 고위험군은’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동 독감을 예방하려면 자주 손을 씻고 실내 온도를 20~22도로 맞추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C가 함유된 식품을 섭취하고 사람이 모이는 곳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독감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므로 자주 손을 씻고 기침,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 등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