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일 전국에 비온 뒤 오후부터 추워져

중앙일보 2015.03.02 16:36
3일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린 뒤 오후부터 찬 바람이 불면서 4일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3일에는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점차 받아 아침에 서울·경기도와 전남 해안,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 또는 눈이 오다가 늦은 밤에 그치겠다"고 2일 예보했다.



지역별 강수량은 경기북부와 강원 북부 내륙이 5~20㎜로 비교적 많겠으나, 그 밖의 지방은 5㎜ 안팎으로 많지 않겠다.



특히 강원북부 내륙과 강원 산간에는 3일 하루 2~7㎝의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경기북부와 강원 중남부 내륙, 충북북부, 경북북부, 제주도 산간 등지에도 1㎝ 안팎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 아침까지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지만 비·눈이 그친 뒤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4일 아침 기온은 3일보다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말했다.



서울의 경우 2일 아침 영하 1.9도를 기록한 데 이어 3일 아침에는 영상 1도까지 오르겠지만 4일 아침에는 영하 4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4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