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북한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15.03.02 11:02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사진 중앙포토DB]




2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무모한 도발적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금일(2일)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을 '북침 전쟁연습'이라고 위협했다"며 "이어 서해의 남포지역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의도적인 무력시위성 도발행위를 강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무자비한 불세례를 내리겠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이 공식 시작(오전 6시)된 직후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이어 오전 6시 32분과 41분 두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 2발을 평양 남서쪽 서해와 인접한 남포에서 북동쪽으로 각각 495㎞와 493㎞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은 원산 호도반도 상공을 거쳐 최고고도 130㎞, 최고속도 음속 4.3으로 제원상 스커드 C미사일로 군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한·미연합훈련 사흘 전 300밀리 신형 방사포 4발을 쏘는 등 훈련 기간 8차례에 걸쳐 90여발의 탄도미사일과 방사포를 쐈다.



이날 북한군 총참모부의 위협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북한은 키리졸브와 폴이글 훈련에 맞춰 도발적 행위를 감행했고 한반도 위기상황을 의도적으로 조성해 우리 사회내에 안보불안과 국론분열을 조성하면서 남북관계 진전되지 않는 것을 우리측에 전가하고 남북관계 주도권을 확보해 북쪽에 유리한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나 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우리군은 한미 공조하에 연합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위기관리 조치반을 가동해 즉각 가동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며 "북한이 도발하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안보에 대단히 심각한 도전이며 도발적 행위는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어떠한 북한의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미사일 발사를 하면서 국제해사기구 등에 항행금지구역을 통보하지 않았으며,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발사장면 참관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