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FC 여성 챔피언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가… '입이 쩍'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10:15




 

UFC 여성 챔피언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가… '입이 쩍'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기본 대전료+조건부 급료+퍼포먼스 보너스 = 약 2억'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가 격투기 팬들 사이에서 화제다.



론다 로우지(28·미국)는 1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UFC 184' 메인 이벤트 밴텀급 타이틀전에서 도전자 캣 진가노를 물리치고 챔피언자리를 수성했다.



미국 격투매체 MMA 정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론다 로우지의 기본 대전료는 6만 5000달러(한화 약 7181만 2000원)이다. 론다 로우지는 고정급이 아닌 조건부 방식을 따르며 경기에서 승리하면 6만 5000달러를 추가로 받게 된다. 또한 그녀는 이날 UFC가 선정한 '퍼포먼스 오브 나이트'를 수상하면서 5만 달러(한화 약 5524만 원)의 보너스까지 받게 됐다. 따라서 이번 경기에서 론다 로우지가 받게 되는 파이트머니는 18만 달러(한화 약 1억 9886만 4000원)에 이른다.



론다 로우지의 파이트머니를 들은 누리꾼들은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어마어마하네"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입이 쩍 벌어지네"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열심히 싸웠으니 당연한 거지"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격투기 선수들 이렇게 잘 버나" "론다 로우지 파이트머니, 다음엔 어떤 활약 보여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