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지영 근황…일본에선 섹시 어필? 가슴골 시원하게 드러낸 모습 '눈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09:55
‘강지영 근황’. [사진 영화 ‘암살교실’ 예고 캡처]




걸그룹 ‘카라’ 전 멤버 강지영이 일본 영화 ‘암살교실’에서 배우로 데뷔한다. 일본을 무대로 활동 중인 강지영의 과감한 행보가 눈길을 끈다.



카라 탈퇴 후 강지영은 일본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해 드라마 ‘지옥선생 누베’를 통해 눈도장을 찍은데 이어 영화 ‘암살교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강지영의 모습이 담긴 ‘암살교실’ 예고편이 공개됐다.



강지영은 짧은 등장임에도 파격적인 금발의 헤어 스타일과 가슴골이 훤히 드러나는 관능적인 의상을 소화해 시선을 끌었다.



강지영은 이번 영화에서 섹시한 매력으로 남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은 여교사 일리나 옐라비치 역을 맡았다.



‘암살교실’은 중학생들이 갑자기 담임이 된 수수께끼의 문어형 생물을 암살하려는 내용을 그린 코믹 학원물이다. 올 상반기 중 개봉될 예정이다.



강지영 근황을 보면 상큼한 걸 그룹 이미지였던 국내에서와 달리 연이어 섹시 콘셉트를 선보이고 있다는 것이 일본 활동의 특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지영 근황’. [사진 영화 ‘암살교실’ 예고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