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티김, 박진영 일으켜 세운 그 곡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07:55




 





‘K팝스타4’ 케이티김이 만장일치 1위로 생방송 무대에 직행했다.



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에서는 정승환 박윤하 릴리M 케이티김 그레이스신 이진아 스파클링걸스 서예안 등 TOP8 결정전이 펼쳐졌다. 케이티김은 god의 ‘니가 있어야 할 곳’을 선곡했다.



케이티김은 색다른 편곡으로 박진영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무대를 본 박진영은 “너무 잘해서 심사불가가 안 된다. R&B음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즉흥적인 애드리브인데 그 장르 무대에선 ‘K팝스타’ 4년 간 최고의 무대였다. 저를 처음으로 일으켜 세운 참가자”라며 극찬했다.



양현석은 “박진영이 기립박수를 했는데, 나는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박수를 치고 싶었다”며 “난 널 처음부터 믿어줬다. 네가 있어야 할 곳은 거기(무대)다”고 칭찬했다. 유희열 역시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 무대에 올라올 때부터 편안해 보였다”며 관심을 보였다.



무대에 앞서 케이티김은 “힘이 없어 보인다는 평가를 들어서 힘 있어 보이려고 싶었다”며 댄스곡을 고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케이티김은 “미국에 처음 가서 학교도 안 다니고 친구도 없을 때 짐 가방에서 ‘니가 있어야할 곳’ 테이프를 봤다. 외로웠던 시절 힘이 돼 주었던 노래.”라고 특별한 사연을 소개했다.



한편 ‘K팝스타4’ TOP8 결정전은 5팀씩 A, B 두 조로 나뉘어 조별 경연을 펼친 끝에 각 조에서 3팀씩, 총 6팀이 우선 선발된다. 최종 2팀은 나머지 4팀을 대상으로 시청자 심사위원들이 비밀투표를 해 뽑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K팝스타4’ 케이티김, 정말 잘한다” “‘K팝스타4’ 케이티김, 무대 좋다” “‘K팝스타4’ 케이티김, 대박이야” “‘K팝스타4’ 케이티김, 멋지다” “‘K팝스타4’ 케이티김, 다음 무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방송 화면 캡처]

'케이티 김 박진영 기립박수 니가 있어야할 곳'
공유하기
광고 닫기